default_setNet1_2

원전 여과배기설비 납품 제작사 Q등급 등록검증 부실 의혹

기사승인 2018.10.20  11:27:44

공유
default_news_ad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데일리]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원전 12기에 설치될 여과배기설비 업체 선정과 관련해 BHI 社에게 예외 매뉴얼을 적용하고 단기간에 여과배기설비 공급자의 지위를 부여한 것으로 밝혀졌다.

BHI 社는 여과배기설비 납품은 물론 실물 제작도 없었지만, 1천억 원대의 계약(추정)을 앞두고 급하게 공급자 등록이 이뤄진 것이다.

여과배기설비는 중대사고 발생 시 방사능을 걸러낸 뒤 공기를 방출해 격납건물의 기압을 떨어뜨려 건물 파손을 막아주는 설비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뒤 국내 원전 안전성 강화를 위해 가동중인 모든 원전에 설치되는 중요 설비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은 BHI 社는 입찰 공고가 나기 5개월 전인 2017년 5월 11일 한수원에 Q등급 보조기기 공급자 신청을 해 불과 19일만에 심사(평균심사기간 88일)를 마치고 5월 30일 등록이 완료되었으며 단순 부품이 아닌 주요 시스템 설비론 매우 이례적으로 짧은 심사기간과 BHI 사의 여과배기설비 실물 제작경험이 없었다는 점을 지적하였다.

한수원의 정재훈사장도 심사기간이 짧은 편이었다는 점을 인정하였으며, 납품실적이 없더라도 공인인증시험을 합격하였기에 이것을 받아주었다고 답변하였다.

또한 박 의원은 제품의 제작 및 납품을 담당하는 BHI 社와 기술용역 계약을 맺고 있는 컨소시엄의 주관사인 ‘미래와 도전’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였다.

‘미래와 도전’은 원전과 관련하여 다수의 일을 독점하고 있으며 원전마피아 의혹의 중심에 있는 회사라는 지적에, 한수원 정사장도 ‘미래와 도전’에 대해서는 충분히 그런 우려가 있으며 별도로 관리하고 지적사항을 유념해서 회사를 경영하겠다고 답변하였다.

박 의원은 거듭해서 아직 실물 제작이 안된 상황인 만큼 통상적인 사례보다 더 면밀한 검토와 재검증에 대한 필요성을 제기하였고, 한수원의 정사장은 계약을 체결하였지만 한 번 더 테스트 해보도록 하겠다고 답변하였다.

 

박 의원은 “여과배기설비는 원전 사고시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중요한 설비이고 예산 규모도 큰 사업이다”며 “이런 설비의 공급자 등록 심사를 하면서 예외적인 상황이라며 하루 현장 심사로 제작 및 생산능력을 평가하고 19일 만에 Q등급 등록자로 인정한 것은 부실 심사 논란을 자초한 셈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종호 기자 mystery123@newsdaily.kr

<저작권자 © 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52
set_new_S1N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