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찰,조주빈 도운 ‘박사방 자금책’ 18세 공범 구속..법원 “범죄사실 소명”

기사승인 2020.04.09  23:49:12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데일리]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의 범행에 가담한 10대 공범을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김태균 부장판사는 9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강모(18)군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사실 중 상당 부분이 소명됐다"면서 "범행내용과 피의자의 역할 및 가담 정도, 범행 수법이 치밀하고 계획적이며 다수의 피해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심각한 피해를 야기한 점 등에 비춰 높은 처단형이 예상된다"고 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다.

이어 김 부장판사는 "피의자는 도망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고, 아울러 소년법상 소년인 피의자를 구속해야 할 부득이한 사유도 있다고 인정된다"고 부연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군은 박사방 참여자들을 모집·관리하고 범죄 수익금을 조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강군은 박사방 내에서 '부따'라는 대화명을 사용해왔다.

강군은 조씨 측이 박사방 '공동 운영자'로 언급한 인물 중 하나다.

앞서 조씨의 변호를 맡은 김호제(38) 변호사는 "조씨 외에 '부따', '사마귀', '이기야'라는 닉네임을 가진 3명의 박사방 관리자가 더 있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 변호사가 조씨 외의 박사방 관리자로 꼽은 3명 가운데 강군은 박사방 유료 회원들이 대화방 입장료 명목으로 암호화폐를 입금하면 이를 현금화해서 조씨에게 전달하는 등 일종의 '자금책' 역할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씨의 추가 범행을 확인하는 동시에 대화방 운영·관리에 깊숙이 개입한 '공범'들을 하나씩 쫓으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성 착취물을 수백회 유포하고 박사방을 외부에 홍보한 혐의를 받는 '이기야'는 지난 3일 경찰의 압수수색 직후 군 수사당국에 긴급 체포됐다.

'이기야'는 경기도의 한 부대에서 복무 중인 현역 육군 일병으로, 이달 6일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돼 구속됐다.

경찰은 '이기야', '부따' 외에도 박사방 운영에 깊숙이 개입했거나 조씨가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만들어 유포하는 과정에 가담한 이들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조씨의 암호화폐 거래 내역 등을 토대로 유료회원 10여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최성욱 기자 schmitt@newsdaily.kr

<저작권자 © 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52
set_new_S1N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