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황교안, 차명진 막말 논란 “징계절차 검토.신속·단호 처리”

기사승인 2020.04.08  22:07:37

공유
default_news_ad1
   

국회의원 선거 종로구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옥인길 일대에서  유세하고 있다.

[뉴스데일리]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8일 광화문 세월호 텐트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는 언론 보도를 TV토론에서 언급해 막말 논란을 빚은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의 징계에 대해 "가급적 신속하게, 단호한 처리를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총선 출마지인 종로에서 퇴근길 유세도중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제명은 원칙적으로 윤리위원회를 거쳐야 되는 사안이다. 그래서 그런 절차들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차 후보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징계가 논의되는 과정이라 세부적인 내용을 말하기는 적절치 않다"고 했다.

황 대표는 또 이진복 총괄선대본부장 등 당내 일각의 '징계 신중론'에 대해선 "신중한 검토를 하겠다는 취지로 들린다"면서도 "절차를 엄정하게 진행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황 대표는 최근 통합당 후보들의 막말·실언이 논란이 되는 것에 대한 사과계획이 있는지 묻자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리는 부분에 관해서는 당 대표로서 마땅한 의견을 표명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충남 아산 지원유세를 진행하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차 후보를 곧바로 제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형우 기자 kimho@newsdaily.kr

<저작권자 © 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52
set_new_S1N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