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열린민주당 후보 황희석 “검찰 쿠데타 세력, 윤석열 포함 14명 적시 지목”

기사승인 2020.03.22  18:15:39

공유
default_news_ad1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 계단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자 출마자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데일리]열린민주당의 4·15 총선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로 나선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이 22일 '검찰 쿠데타 세력'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포함한 14명을 적시해 지목했다.

황 전 국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2019 기해년 검찰발 국정농단 세력, 검찰 쿠데타 세력 명단 최초 공개"라며 "평소 추적하면서 쌓아온 제 데이터베이스와 경험 그리고 다른 분들이 제공한 정보에 기초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도 고위직에 그대로 많이 남아있죠. 2020년에는 기필코…"라며 "국민들이 야차(불교에서 나오는 사람을 해친다는 귀신)들에게 다치지 않도록 널리 퍼뜨려 달라"고 덧붙였다.

황 전 국장이 밝힌 명단에는 윤 총장을 비롯해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 ▲여환섭 대구지검장,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 박찬호 제주지검장, ▲신자용 부산동부지청장, ▲이두봉 대전지검장, ▲송경호 여주지청장, ▲신봉수 평택지청장, ▲양석조 대전고검 검사, ▲김창진 부산동부지청 형사1부장, ▲고형곤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장, ▲김태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장, ▲이복현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장이 포함됐다.

이에 대해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황희석 후보의 말을 빌리자면 현 정부가 가지고 있는 법무부 블랙리스트인 셈"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착하고 예쁜 블랙리스트"라며 "보아하니 국정농단 수사, MB 수사, 세월호 7시간 수사, 사법농단 수사, 삼성수사 한 나쁜 검사들 명단이네요"라고 비꼬았다.

한편 황 전 국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기자회견에서 "'조국사태'는 정확히 규정하자면 검찰의 쿠데타"라며 "쿠데타를 진압하기 위해 애쓰다 다시 새로운 소임을 갖고 올해 검찰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를 생각하면 중종 때 개혁을 추진하다 모함을 당해 기묘사화의 피해자가 된 조광조 선생이 떠오르고, '대윤', '소윤'을 생각하면 말 그대로 권력을 남용하며 세도를 부리던 윤임·윤원형이 생각나는 것은 매우 자연스럽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종호 기자 mystery123@newsdaily.kr

<저작권자 © 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52
set_new_S1N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