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洪부총리 “11일부터 3개월간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요건 완화”

기사승인 2020.03.10  12:40:55

공유
default_news_ad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뉴스데일리]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시장안정조치로 3개월간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요건을 완화하고 거래금지 기간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오는 11일부터 변경된 요건에 따라 거래를 제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세부내용은 이날 장 종료 후 금융위원회가 발표할 예정이다.

공매도는 주식을 갖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주식을 빌려와 우선 판 뒤, 주가가 떨어지면 싼값에 사서 갚는 투자 방식이다. 투기성이 짙은데다 주가를 떨어뜨리는 방향으로 시장 조작을 벌일 가능성이 높아 국가별로 엄격한 제한을 두고 있다.

이번에 정부가 공매도 과열 종목 지정요건 카드를 꺼내든 것은 세계 증시가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한데 따른 것이다.

지난 9일 미국 다우지수와 일본 니케이225 등이 동반 하락했고, 국내 코스피(KOSPI)도 코로나19 우려가 확산하며 4.19% 폭락했다.  정부는 또 국제유가 대응반(산업부, 한국석유공사, 에너지경제연구원 등)을 재가동하기로 했다. 국제유가는 코로나19 여파로 석유 수요가 둔화하고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연장 합의 실패 등 수요와 공급 요인이 중첩되며 지난해 12월 고점 대비 급락중이다.

대응반은 국제 및 국내 유가 동향과 업종별 영향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필요한 방안을 강구해 나갈 예정이다.

이밖에 코로나19 파급영향 최소화와 조기 극복을 위해 정부가 마련한 3단계 총 32조원 규모 대책을 최대한 신속히 집행하기로 했다. 행정부가 마련한 1·2단계 대책을 신속히 집행하고, 3단계인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임시 국회 내 통과 후 최대한 조기 집행되도록 사전에 준비하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관계장관회의를 수시로 개최해 국내외 금융시장과 실물경제 등을 수시로 점검하고 대응책을 강구해 나가겠다”며 “관계장관회의를 실무로 뒷받침하기 위해 구성된 차관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통해 경제·금융 상황을 지속해 점검·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찬형 기자 chungch@newsdaily.kr

<저작권자 © 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52
set_new_S1N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