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긍정 44%.부정 48%..정당지지도 민주당 36%.민주통합당 22%[한국갤럽]

기사승인 2020.03.06  12:15:09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데일리]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도 지난주보다 상승해 40%대 중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발표됐다.

한국갤럽이 3∼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2%포인트 오른 44%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3%포인트 내린 48%였다.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 보면 30대(긍정 54%·부정 41%)와 40대(55%·38%)에서는 긍정평가가 더 많았고 18∼29세(40%·48%), 50대(44%·51%), 60대(32%·56%)에서는 부정평가가 더 많았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89%, 정의당 지지층 69%가 긍정평가했으나 미래통합당 지지층 92%는 부정평가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는 부정평가가 61%로 긍정평가 19%를 앞섰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37%),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15%), '전반적으로 잘한다'(6%), '정직함·솔직함·투명함'(5%) 등이 꼽혔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 미흡'(50%),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과 '전반적으로 부족하다'(이상 8%), '외교 문제'와 '독단적·일방적·편파적'(이상 4%) 등이 거론됐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당시와 비교하면, 현재 코로나19 현황은 감염 범위 면에서 메르스 때보다 훨씬 크지만 대통령 국정지지도는 그때처럼 급락하지 않았다.

2015년 5월 한 달 간 40% 내외였던 박근혜 당시 대통령 지지도는 메르스가 확산하면서 6월 첫째 주 34%, 셋째 주 29%까지 하락했다가 메르스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면서 다시 30%대를 회복했다.

한국갤럽은 문 대통령 지지도가 당시 박 대통령 지지도처럼 급락하지 않는 이유를 세 가지로 분석했다.

갤럽은 "5년 전에는 메르스 대응 관련 내용이 줄곧 대통령 부정평가 이유로만 언급됐다. 당시 박 대통령 긍정평가자도 '잘하는 이유'로 메르스 대응을 꼽지는 않았다"며 "반면 이번 코로나19 상황에서는 대통령 긍정평가 이유에서 '대처 잘한다'가 5주 연속 1위, 부정평가 이유에서 '대처 미흡'이 2주 연속 1위"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뿐 아니라 긍정적인 평가도 나오는 것이 지지율을 견인하고 있다는 의미로 보인다.

갤럽은 또 "5년 전보다 국내외 감염병 정보가 폭넓고 빠르게 공유·갱신돼 한국을 포함해 여러 나라의 검사 속도, 정보 공개, 감염자 의료·생계 지원 측면이 비교되고 있다"고 했고, "신천지 대구교회 집단 감염을 기점으로 확진자가 급증해 사태 심화의 책임이 정부뿐 아니라 교단으로 분산된 점도 들 수 있다"고 밝혔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36%, 미래통합당이 22%, 정의당이 6%, 국민의당이 2%, 민생당·민중당·우리공화당이 각각 1%다. 무당층은 31%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정당이 지난주와 1%포인트 이내 차이를 보여 큰 변화가 없었다.

코로나19와 관련해 보인 감염이 얼마나 걱정되는지 물은 '감염 우려감' 조사에서는 '걱정된다'가 74%(매우 걱정된다 43%·어느 정도 걱정된다 31%)로, '걱정되지 않는다'가 25%(별로 걱정되지 않는다 18%·전혀 걱정되지 않는다 7%)로 나타났다.

감염 우려감('걱정된다' 응답 비율)은 2월 첫째 주 64%, 둘째 주 56%, 셋째 주 63%, 넷째 주 77%로 증가세를 보이다가 이번에 하락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정서적 우려와 별개로 본인 감염 가능성 인지 정도에 관해 물은 결과 '감염 가능성이 있다'는 응답은 52%(많이 있다 16%·어느 정도 있다 36%), '감염 가능성이 없다'는 응답은 41%(별로 없다 29%·전혀 없다 12%)로 집계됐다. 감염 가능성 인식('가능성이 있다' 응답 비율) 역시 2월 첫째 주 44%, 둘째 주 39%, 셋째 주 42%, 넷째 주 59%로 늘다가 이번에 줄었다.

최근 한달간 코로나19로 가구 소득이 '줄었다'는 응답은 46%였다. 자영업 종사자에서 '줄었다'는 응답이 90%에 달했다. 가구소득이 '늘었다'는 응답은 1%, '변화 없다'는 응답은 51%였다.

한편, 현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54%로 '잘하고 있다' 19%를 앞질렀다. 27%는 평가를 유보했다.

3개월 전보다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3%포인트 줄었고, '잘하고 있다'는 평가도 1%포인트 줄었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집값 안정 하락 기대'(15%), '규제 강화·강력한 규제'(12%), '대출 억제·금리 인상'(9%) 등이, 부정평가 이유로는 '집값 상승·집값이 비쌈'(23%), '지역 간 양극화 심화'와 '효과 없음·근본적 대책이 아님'(이상 11%) 등이 각각 꼽혔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종호 기자 mystery123@newsdaily.kr

<저작권자 © 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52
set_new_S1N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