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루 최대 900명 늘던 코로나19 확진 둔화..변곡점에 들어섰는지 관심

기사승인 2020.03.05  17:27:32

공유
default_news_ad1
   
    [자료=질병관리본부]

[뉴스데일리]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천명을 넘긴 이후 하루 확진자 증가 폭이 조금씩 둔화하고 있다.

한때 하루 900명 넘게 추가됐던 코로나19 확진자는 최근 사흘간 600명대에서 500명대, 400명대로 연일 증가 폭이 감소했다. 지역별 확진자를 보면 대구·경북 외 지역의 확진자 증가는 최근 하루 3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5천766명이다. 최근 사흘간 하루 확진자는 3일 600명, 4일 516명, 5일 438명이다.

하루 확진자 수가 400명대로 떨어진 건 지난달 28일 이후 엿새만이다. 확진자는 집계 시점에 차이가 있지만 지난달 29일 이후 연일 500명 이상 발생했다.

오전 9시 기준으로 전날과 비교해 2월 28일에는 427명이 증가했고, 29일에는 909명으로 증가 폭이 2배 가까이 뛰었다. 이달 들어서는 1일 595명, 2일 686명이 증가했다.

지역별 확진자 발생을 보면 대구·경북에서는 여전히 하루 수백명이 나오고 있지만, 그 외 지역 확진자는 이달 들어 안정세를 보이는 모양새다.

대구·경북 외 지역에서 하루에 증가한 확진자는 지난달 27일 56명, 28일 57명, 29일 93명으로 정점을 찍었다. 이달에는 1일 37명, 2일 64명, 3일 19명, 4일 22명, 5일 30명이 발생했다. 2일을 제외하면 30명 안팎의 확진자가 나왔다.

확진자 증가 폭이 둔화한 데는 국내 최대 집단감염이 발생한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조사가 마무리에 접어든 영향이 크다. 현재 국내 확진자의 60%가량은 신천지 교회 관련이다.

정부는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9천여명 중 기침, 발열 등이 있는 유증상자 약 1천300명에 대한 검체 채취를 지난달 27일 완료했다. 이들의 검사 결과가 반영되면서 지난달 말부터 대구·경북 확진자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대구·경북 이외 지역에서도 신천지 신도를 조사하고 있지만, 지난 3일 기준 양성률이 1.7%에 불과해 확진자 증가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정부 역시 신천지대구교회 조사가 마무리된 데 따라 확진자 증가 폭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대구지역 신천지 신도 중 유증상자 대상 조사가 마무리됐고 무증상자 신도와 일반 대구시민에 대한 검사가 이뤄지고 있어 확진자 수가 점차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종호 기자 mystery123@newsdaily.kr

<저작권자 © 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52
set_new_S1N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