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숨진 특감반 수사관 유서…윤석열에 “가족 배려해달라”..“미안하다”다른 취지

기사승인 2019.12.02  15:40:47

공유
default_news_ad1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데일리]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A검찰 수사관이 윤석열 검찰 총장에게 자신의 가족을 배려해달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윤 총장에게 "미안하다"는 메모를 남겼다고 알려진 것과는 다른 취지의 의미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백원우 민정비서관 당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했던 A 수사관은 전달 서초동 한 건물에서 비극적 선택을 하기 전 A4용지 9장 가량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부인·자녀·형제·친구 등으로 수신인이 다른 자필 메모 형식의 유서에는 먼저 가는 미안함과 이들에 대한 담부가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A수사관은 특히 윤 총장 앞으로는 3문장가량의 별도 유서를 남겼다.

그는 "윤석열 총장께 면목없지만, 우리 가족에 대한 배려를 바랍니다"라며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당초 A수사관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에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검찰은 백원우 민정비서관실이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고 보고, 백 전 비서관 등을 상대로 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A수사관은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지난달에도 검찰은 A수사관을 울산으로 불러 백 전 비서관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 전달 및 수사 개입 등의 의혹에 관여했는지를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명수 기자 ohmsu@newsdaily.kr

<저작권자 © 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52
set_new_S1N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