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찰,‘백원우 특감반’ 극단선택 추정.사인규명 부검 진행

기사승인 2019.12.02  10:24:22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데일리]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검찰에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던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A씨가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2일 오전 A씨에 대한 부검을 실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출신인 서울동부지검 소속 수사관 A씨에 대한 부검영장을 발부 받아 이날 오전부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서울 서초동 한 건물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A씨가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취지 등이 적힌 메모가 함께 발견됐다.

A씨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전달 의혹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검찰은 A씨 사망 당일 오후 6시 A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 내지 면담을 할 예정이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이 같은 상황을 파악하게 됐다고 전했다.

A씨는 일명 '백원우 특감반'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원우 특감반' 가운데 일부는 울산에 내려가 김 전 시장 수사 상황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A씨는 울산지검에서 한 차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지검으로부터 수사 내용 등을 넘겨받은 공공수사2부는 A씨 조사를 시작으로 관련 내용 수사를 본격화한다는 계획이었다.

검찰은 자유한국당이 김 전 시장 당시 수사 책임자였던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을 고발한 사건을 울산지검으로부터 넘겨받아 관련 기록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최근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으로부터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를 전달했고, 이를 관계기관인 경찰에 전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성욱 기자 schmitt@newsdaily.kr

<저작권자 © 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52
set_new_S1N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